allmu2018년 10월 24일 수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8년 10월 24일 수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가십/루머

발사르탄 대응서 들어난 식약처의 행정력

이헌구 (hglee@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8-07-09 오후 12:00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의약품 안전성 유해성 정보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그 나라 보건행정의 수준을 알 수 있는데 이번 고혈압치료제 발사르탄 불량 원료 건에서도 우리나라 식약처의 수준을 재확인.

식약처는 중국 제지앙 화하이社의 발사르탄 원료에서 발암물질인 NDMA 함유됐다는 유럽의 정보를 접하고 지난 6일 발사르탄 원료를 사용한 모든 제품을 판매 및 제조를 중단시키는 조치를 취한 것. 해당 제품은 관련 82개사 219개 품목.

그런데 9일 오전 9시경에는 이들 제품 중에서 91개 품목에서는 문제의 중국 회사 원료가 사용되지 않았다면서 판매 중지를 해지한다고 밝히고 나머지도 조사 후 발표하겠다는 것.

주말에 식약처의 발표를 접한 약국과 의약품유통업체들은 219품목에 달하는 제품 재고가 얼마인지를 파악하느라 분주했고 이어 91품목은 해당사항 없다는 발표에 또 다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불만을 쏟아내고 있는 상황. 유통가에서는 앞으로 쏟아질 반품을 벌써부터 걱정하는 분위기며 약국은 환자들의 해당제품 여부 확인 전화 문의 쇄도로 몸살을 앓고 있다는 것.

식약처가 해당품목을 제조 및 수입하고 있는 업체들의 원료 수입원만 확인했어도 1차로 품목을 걸러낼 수 있었음에도 무조건 전 품목 중단은 탁상행정이라는 비판.

식약처가 전 품목을 판금조치하고 호들갑을 떠는 사이에 이웃 일본에서는 아스카제약 단 1곳만이 후생성과 협의하면서 자진회수에 들어갔다는 뉴스 하나가 발표된 것과는 너무나도 대조적.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이지만 책임 추궁을 피하기 위해 전품목 판금이라는 식약처의 초강수는 최종 결과 해당 품목에 따라 식약처의 전문성과 행정력이 또 다시 도마 위에 오를 전망. 해당 품목이 많아도 환자들이 불안하지 않고 업계가 혼란스럽지 않도록 진행과정이 좀 더 성숙했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