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10월 24일 수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8년 10월 24일 수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보건정책

박능후 장관, "의약품일련번호 단계적 시행 검토"

전혜숙 의원, 영세상인ㆍ약국도매 상황 고려 ‘강조’

김하언 (khu@pharmnews.com) 다른기사보기 

2018-10-10 오후 2:00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1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혜숙 의원은 의약품 일련번호제도가 지난 정권에서 잘못 끼워진 단추라고 지적했다.

이날 전 의원은 “의약품 투명성 강화를 위해서는 공급에서부터 약국,의료까지 일련번호가 적용돼야 효과가 있다”며 “현장방문에서 박능후 장관이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 했지만 두 달이 지난 지금까지 아무것도 이뤄진 게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전 의원은 “두 달 뒤 바로 시행을 하면 중소영세상인들이 문 닫는 국가적 난제는 어떻게 해결할 것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 최소한 약국도매에 대해서는 예외상황을 둬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에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의약품일련번호에 관해서 상당히 많은 행정비가 소요된다”며 “영세상인의 어려움도 알지만 의약품일련번호를 도입함으로써 얻는 장점도 있기 때문에 어느 선에서 절충할 것인지 논의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 장관은 “약품유통의 투명성을 강화하는 것은 리베이트 근절을 위해서도 필요한 문제”라며 “시행은 하되 보류를 해서 단계적으로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