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8:00 (금)
휴온스, 국내 최초 웨어러블 인슐린 펌프 선보인다
휴온스, 국내 최초 웨어러블 인슐린 펌프 선보인다
  • 이권구
  • kwon9@pharmnews.com
  • 승인 2021.04.22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두 번째 국내 최초 상용화 성공 ‘이오패치’ 공식 유통

 

[팜뉴스=이권구 기자] 국내에서도 몸에 붙이는 체외용인슐린주입기(인슐린 펌프) 시장이 열린다.

㈜휴온스(대표 엄기안)가 미국 '인슐렛'에 이어 세계 두 번째, 국내 최초 상용화에 성공한 웨어러블 인슐린펌프 ‘이오패치’ 국내 유통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오패치는 웨어러블 약물전달 솔루션 전문기업 이오플로우㈜(대표 김재진)가 개발한 인슐린 펌프로, 펜이나 주사기를 사용하지 않고 피하지방이 많은 신체 부위에 부착해 사용하는 방식 웨어러블 제품이다.

기존 인슐린 펌프보다 크기가 작고 가벼워 착용감이 좋을 뿐 아니라 인슐린 주입선이 없고 완전방수 기능이 있어 샤워, 목욕, 수영, 운동 등 활동에도 제약이 없다. 교체주기도 3.5일로 길어 일주일에 2번, 특정 요일에만 교체하면 돼 훨씬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펌프 본체 버튼을 이용하지 않고 별도 컨트롤러(ADM) 또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인슐린 주입을 조절할 수 있어 시간과 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사용할 수 있다. 

휴온스는 이오패치와 덱스콤G6 통합 마케팅을 통해 시장에서 영향력을 강화하는 한편, 국내 당뇨 환자 체계적 혈당 관리와 인슐린 처치를 위한 차별화된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휴온스는 이오패치를 통해 인슐린 투여가 필요한 당뇨병 환자들 저혈당 위험이 줄어들 뿐 아니라 환자의 편의성과 안전성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가장 진화한 인슐린 처치 형태인 웨어러블 인슐린 펌프는 기존 제품 불편함을 해소하고 적절한 처치가 가능하게 해주는 혁신적 제품"이라며  “국내 처음 선보이는 웨어러블 인슐린 펌프 ‘이오패치’ 성공적 론칭을 통해 새로운 시장개척과 더불어 국내 당뇨 의료기기 시장을 더욱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